사실 확인: 바이든은 생명의 나무 랍비에게 말했지만, 유대교 회당을 방문하겠다는 그의 주장은 거짓이다.

사실 확인 바이든을 거짓을 말한다?

사실 확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성스러운 날을 앞두고 목요일 유대인 지도자들에게 한 공개 연설에서 반유대주의의
악취에 대해 길게 말했다.”

바이든은 또 11명이 살해된 2018년 총격 대학살의 현장인 피츠버그의 트리 오브 라이프 시나고그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저는 증오는 패배할 수 있고, 사라질 수 있다고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오래 전에 배웠지만, 그럴 수
없어요. 숨기만 할 뿐이죠. 그것은 숨는다. 그것은 바위 밑에 숨는다. 그리고 어떤 산소라도 주면, 그것은
나옵니다. 소수 의견이지만, 드러나고, 격렬하게 드러납니다. 바이든은 지난 4, 5, 7, 10년 동안 너무 많은
산소를 공급받았고, 제가 기억하기로는 생명의 나무 시나고그에서 시간을 보냈던 것이 기억납니다.
바이든은 말을 마치지 않고, 대신 “이것들이 놀랍습니다.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대교 회당의 바브 파이지는 목요일 뉴욕 포스트에 바이든이 실제로 방문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사실

사실들 첫 번째: 바이든이 “시간을 보내고” “생명의 나무에 가는” 것에 대한 주장은 거짓이다; 그는 회당에 가지 않았다. 하지만 바이든은 2019년에 생명의 나무 랍비 제프리 마이어스와 전화 통화를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백악관 관리는 금요일 바이든이 목요일 논평에서 언급한 것이 이 전화라고 말했다. 바이든은 “시간을 소비하고” “회당에 가는” 부정확한 기억을 한 후 “누군가와의 대화”도 언급했다.
마이어스는 28일 CNN과의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2019년 7월 의회에서 증언한 뒤 덜레스 공항에 앉아 피츠버그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을 때 휴대전화로 친절하게 전화를 걸어왔다고 말했다. 그는 진심으로 애도를 표하며 우리가 어떻게 지내는지 물었다. 우리는 반유대주의의 도전에 대해 말했고, 그는 대통령으로서 우리와 맞서겠다고 분명히 했다. 그 대화는 저에게 큰 의미가 있었고, 저는 항상 그의 친절한 말씀과 우리 공동체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에 감사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