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접종 후 감염건수 증가

예방접종

예방접종 종료 후 6개월 후 주사접종 강화에 나아갈 계획이다

정부는 4분기 코로나19 백신인 ‘강화침’ 방안을 공식 발표했는데, 고위험군과 의료진이 우선 접종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 토토사이트 분양 3

백신 예방 효과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약화되고 돌연변이 균주가 확산됨에 따라

예방 접종 후 감염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이스라엘과 미국 등 주요국들은 강화주사백신을 바르기 시작했고, 발자취를 맞추기 위해 한국 정부도 주사접종 강화 계획을 수립하기 시작했다.

8월 30일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은 8월 25일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예방접종전문위원회가 심의에서 (백신 종류별로 정한 횟수) 기본접종 종료 후 6개월이 지나면 접종을 강화하고, 면역력이 낮은 사람은 접종 종료 후 6개월 미만이라도 우선 접종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강화된 주사접종 순서는 상반기부터 시행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업의 우선순위에 따라 진행되며, 만성질환자와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조기접종이 가능하다.

앞서 요양원, 시설 입주자 및 관련 종사자는 2~3월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했고, 65세 이하 만성신장질환, 중증호흡기질환자는 6월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예방접종 후 일정기간 후 항체 감소, 접종 후 감염사례 증가, 델타 변이 균주 유행 등을 고려해 강화침 접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주사를 강화하는 데 사용되는 백신은 화이자, 모데나 및 기타 mRNA 백신으로 주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따라서 아스트라제네카 예방 접종을 받은 60~74세는 다양한 종류의 백신을 교차 접종해야 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마지막 119만 복용량은 8월 31일에 출시될 예정이며, 정부가 직접 조달한 2천만 개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완전히 공급될 예정입니다.

직접 구입한 4천만 회량의 Novavax 백신은 아직 어떤 국가에서도 허가되지 않았으며, 6백만 회 미만의 얀센 백신은 주사를 강화하기에는 너무 적습니다.

화이자와 모드나 백신은 올해 안에 각각 4,500만 명과 3,650만 실로 예상된다.

정부는 내년 5000만 명에 대한 mRNA 백신 5000만 회 제공량의 주사를 강화하기로 결정했으며,
정부는 지난 13일 화이자와 3천만 회제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정 실장은 국내외에서 다양한 백신조합 교차접종과 주사접종 강화를 검토하고 있으며, 전문가의 논의와 협의를 거쳐 어떤 백신을 사용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해외에서는 접종 완료율이 높은 주요 국가를 중심으로 주사를 이미 시작하거나 강화할 계획이다.

이스라엘은 7월 12일(현지 시간)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을 시작으로 주간 예방 접종 목표를 노인에서 30대까지 확대하는 등
강화된 주사 백신 접종을 개척했으며, 이달 29일에는 12세 이상 모든 연령층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미국은 올해 9월 20일부터 8개월 이상 접종을 마친 사람을 위한 강화된 주사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며 접종 간격을 5개월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우리나라와 비슷한 예방접종률을 보이고 있는 일본은 11월까지 모든 신청자를 대상으로 2회, 10~11월 의료종사자를 대상으로 강화된 주사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내년 1월부터 2월까지는 접종을 강화할 계획이다.

영국 예방 접종 및 예방 접종 공동위원회 (JCVI)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습니다.

강화침백신은 시간이 지날수록 백신 예방효과가 떨어지고 델타 변이 균주 등 전염력이 더 강하고 중증도가 높은 변이 균주의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다.

최근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화이자는 5~6개월 후 88%에서 74%로, 아스트라제네카는 2회 접종 후 4~5개월 만에 77%에서 67%로 감소했다.

사회뉴스

이에 대해 정은경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전 세계 예방접종률 제고 권고에 동의하며, 한국 외교부를 중심으로 다른 나라에 백신을 기증하거나 제공하는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